Skip to content

길목길목

조회 수 25289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나는 알코올 중독일까?

알코올중독 특별한 사람이 걸리는 것이 아니다!

알코올중독이란 지속적인 음주로 인해 정신적, 신체적인 장애를 남기는 것으로 술을 절제하지 못하는 ‘알코올 남용’과 이보다 더 심각한 ‘알코올 의존’을 통틀어 말하는데, 보건복지부의 ‘정신질환실태 역학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약 500만 명, 18세~65세 인구의 15.9%가 알코올 중독증 환자라고 한다.
사람들은 이러한 알코올 중독이 ‘특별한’ 사람들 즉, 낮은 학력과 소득수준이 낮고, 실직, 이혼 등의 충격이 있는 사람들이나 걸리는 병이라고 생각하나 이는 분명한 착각이다. 술로 욕구나 스트레스를 풀려고 하는 개인적 성향이 알코올 중독의 가증 큰 원인으로 누구나 알코올 중독의 덫에 빠질 수 있다.

1차에 이은 2차, 알코올 중독?

그렇다면, 스스로 알코올 중독을 판단할 수 있는 기준은 있을까? 매일 같이 이어지는 술자리, 그리고 폭음, 자신도 모르는 사이 술에 집착하고 의존하고 있다면 아래의 문항에 따라 체크해봄으로써 자신이 알코올 중독의 위험성이 있는지 없는지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 자기연민에 잘 빠지며 술로 이를 해결하려 한다.
- 혼자 술 마시는 것을 좋아한다.
- 술 마신 다음날 해장술을 마신다.
- 취기가 오르면 술을 계속 마시고 싶은 생각이 지배적이다.
- 술을 마시고 싶은 충동이 일어나면 거의 참을 수가 없다.
- 최근에 취중의 일을 기억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 대인관계나 사회생활에 술이 해로웠다고 느낀다.
- 술로 인해 직업기능에 상당한 손상이 있다.
- 술로 인해 배우자(보호자)가 나를 떠났거나 떠난다고 위협한다.
- 술이 깨면 진땀, 손떨림, 불안이나 좌절 혹은 불면을 경험한다.
- 술이 깨면서 공포(섬망)나 몸이 심하게 떨리는 것을 경험하거나, 혹은 헛소리를 들은 적이 있다.
- 술로 인해 생긴 문제로 치료받은 적이 있다.

이는 1990년 국립정신병원에서 개발된 임상용 간이 진단 기준표로 위 12개 문항 중 4개 이상에 해당된다면 알코올 중독의 위험성이 상당히 높은 것으로 파악된다고 한다.

단계적으로 시작!

이러한 알코올 중독 위험성은 어느 날 갑자기 찾아오는 것은 아니다. 처음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한 두잔 마신 술에 내성이 발생하면서 그 위험을 증가하게 된다. 술에 대한 내성은 같은 양으로도 취기를 느끼지 못하게 하며 더욱 많은 양의 술을 요구하게 되는데, 내성이 생긴다는 것은 뇌와 몸이 술에 적응을 하여 그에 따른 반응이 줄어든다는 것이지 술을 해독하는 능력이 늘어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마시는 술의 양이 늘어 나게 되면 신체와 정신에 악영향을 끼치게 된다.

먼저 알코올 중독은 단기적인 기억상실로부터 시작된다. 일명 ‘필름이 끊긴다.’는 블랙아웃(Black out)현상은 처음에는 술을 과하게 마실 때에 선택적으로 발생하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그 횟수와 빈도가 증가하게 된다. 또 술로 인한 실수가 많아지게 되며, 점차 술을 조절하는 능력이 상실되는 것은 물론 성격의 변화로 과장되고 공격적인 행동이 나타나게 되며 어떠한 문제가 발생하였을 때 회피의 방법으로 술을 선택, 점점 자신만의 세계에 스스로를 가두게 되어 결국 사회로부터의 격리 과정을 겪게 되는 것이다.

tip 술, 적정 양은?

그렇다고 사회생활에 즐거움을 더해주는 기호식품인 술을 무조건 마시지 않을 수는 없는 법, 어느 정도의 양을 마신다면 술로 인해 건강상 문제가 발생되지 않는 것일까?
세계보건기구(WHO)는 술로 인해 건강문제가 유발되지 않는 ‘건강한 음주’의 기준으로 남자는 1회 2잔, 여성과 노인은 1회 1잔을 제시하였다. 이는 하루 1~2잔이 아니라, 술 자리를 가질 때마다 1~2잔 이라고 하니, 우리가 생각하는 것 보다 그 양은 확연히 적은 것을 알 수 있다.

알코올 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선 자신의 음주 습관을 돌아보고 술을 절제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우는 것이 중요할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 주치의 소식 27: 의사를 평가하는 10가지 조건 GILMOK0510 2014.10.29 23556
33 주치의 소식 26 : 욕구파악 GILMOK0510 2014.10.16 23437
32 주치의 소식 25 : 진료실에서 이것만은 꼭 확인하자 GILMOK0510 2014.10.14 24258
31 주치의 소식 24 : 부지런히 움직이자! GILMOK0510 2014.10.12 25189
30 주치의 소식 23 : 나는 알코올 중독일까? GILMOK0510 2014.10.12 23487
29 주치의 소식 22 : 눈물이 지금도 납니다! GILMOK0510 2014.10.12 24346
28 주치의 소식 21 : 아침을 못먹고 출근하는 날- 환자는 엔돌핀인가? GILMOK0510 2014.10.08 23299
27 주치의 스무번째 소식 : 잘못된 건강상식 GILMOK0510 2014.09.19 23863
26 주치의 열아홉번째 소식 : 여성암 어떻게 예방하나? GILMOK0510 2014.09.04 23443
25 주치의 열여덟번째 소식 : 내시경 검사는 내년에 할까? GILMOK0510 2014.09.03 24886
24 홍이승권 조합원의 캐리컬쳐 file GILMOK0510 2014.09.02 25621
23 주치의 열일곱번째 소식 : 아동기 GILMOK0510 2014.09.01 24682
22 주치의 열여섯번째 소식 : 생애주기 영양 가이드 GILMOK0510 2014.08.30 24552
21 주치의 열다섯번째 소식 : 청소년기 GILMOK0510 2014.08.30 24691
20 주치의 열네번째 소식 : 우울증 file GILMOK0510 2014.08.27 23439
» 주치의 열세번째 소식 : 알콜중독 GILMOK0510 2014.08.27 25289
18 주치의 열두번째 소식 : 만성피로증후군 file GILMOK0510 2014.08.21 25215
17 주치의 열두번째 소식 : 미래의료 4P의 메가트렌드 - 예측 GILMOK0510 2014.08.19 25248
16 주치의 열한번째 소식 : 미래의료 4P의 메가트렌드 - 맞춤 GILMOK0510 2014.08.19 25025
15 주치의 열번째 소식 : 미래의료 4P의 메가트렌드 - 예방 GILMOK0510 2014.08.19 24828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Recent Articles

Recent Comment

Gilmok Letters

사회선교센터 길목협동조합 | 삶의 작은 공간으로부터 희망을 함께 나누는 큰 길로 통하는 '길목'을 만들고자 하는 사람들의 모임입니다
100-845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13길 27-5(을지로2가 164-11) | 전화 02-777-0510 | 손전화 010-3330-0510 | 이메일 gilmok@gilmok.org
계좌번호 | 출자금 - 우리은행 1005-202-331599 (길목협동조합) | 프로그램 참가비 - 국민은행 421101-01-111510 (길목협동조합)
Copyright ⓒ 2013 Gilmok

Designed by Rorobra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