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길목길목

조회 수 826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지옥은 인간들이 서로 맺는 관계가 서로를 깎아내리고 음해하며 믿지못하고 남을 배척하게 되는 세상이 바로 지옥일 것이다. 권력에 의해 희생되고 잘못된 체제로 인해 평생 가난의 굴레를 쓰고 살아야 하는 것 그리고 결국 마치 쓰레기 처리하듯 비참하게 생을 마감해야 하는 현실이 존재하는 그것이 바로 지옥일 것이다. 



+ 천국 
프랑스 화가 루오의 연작 그림 미제레레에는 
어느 부자집 마나님이 천당에서도 특석을 예약하는 서글픈 그림이 있다. 
오늘날 자기 만족에 도취된 교인들은 
천당의 면류관과 황금으로 된 영원의 집을 꿈꾸고 있다. 
내가 바친 헌금과 새벽 제단에 쌓은 통성기도와 열심히 다닌 부흥회로 
최상급의 보상이 약속된 줄 착각하고 있다. 
철저히 자신만을 위한 기도와 헌금과 부흥회로 하나님을 이용하려는 것이다. 
그들은 벌써 받을 보상을 다 누린 사람들이다. 
하나님과는 상관없는 기도, 
이웃의 고통은 아랑곳하지 않고 
오직 나의 출세와 성공만을 위한 기도가 어찌 진정한 기도인가? 
그런 기도를 예수께서 언제 가르쳐 주었던가? 
주님의 기도문에는 처음부터 끝까지 
나 하나만을 위한 기도말은 없다. 
한결같이 우리 모두를 위한 기도다. 
주기도문은 앉아서 입으로 외는 기도가 아니다. 
행동하는 기도, 살아 있는 기도다.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고,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지게 하는 
참다운 삶의 기도다. 
하나님의 나라엔 특혜라는 건 없다. 
햇빛이 정부 고관이나 부잣집에만 비추는 게 아니듯, 
비가 골라가면서 내리지 않듯, 
하나님의 나라는 모두가 고른 세상이다. 
그 나라를 이루어지게 하려고 예수는 이 땅에 와서 
고통을 겪는 삶을 살고 또 그렇게 죽은 것이다. 
천국은 우리가 쳐다보는 저 먼 어느 공중에 있는 게 아니다. 
그 천국은 이 땅 위에 이루어져야 하는 것이다.

하나님이 만든 이 땅이 얼마나 아름다운데, 
왜 우리는 이 땅을 업수이 여기는가? 
설혹 천국이 아름다운 보석으로 꾸며져 
우주 바깥 어느 곳에 있다손치더라도, 
그것은 세상 끝나는 날 하나님의 계획에 맡겨 두고 
우리는 우리 할 일을 해야 한다. 
죽어서 가는 감상적인 꿈에서 깨어나 
진정한 꿈을 이 땅에 이뤄야 한다. 
이 땅에서 매이면 하늘에서도 매이고 
이 땅에서도 풀리면 하늘에서도 풀린다. 
이 땅에서 우리가 해야 할 임무를 다하지 않고 
어찌 하늘의 영광을 기대하겠는가. (권정생․아동문학가)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9 사용됨 사람을 사람으로 대접하지 않아도 좋다면 GILMOK0510 2014.03.16 9087
388 사용됨 말 못하는 교회라면 교회는 죽은 교회라고 생각했다 GILMOK0510 2014.03.11 8835
387 사용됨 생명운동에는 이기주의가 없어요. GILMOK0510 2014.03.04 7948
386 사용됨 누구를 무시하고 누구를 홀대할 수 있느냐라는 말이지. GILMOK0510 2014.03.03 8729
385 사용됨 살아야 할 권리가 있다 GILMOK0510 2014.03.02 8519
384 사용됨 그런데 여기 이 자리에도 예수님이 많아. GILMOK0510 2014.02.27 8827
383 사용됨 밥을 줄 수 있어야 한다 GILMOK0510 2014.02.27 8607
382 명구 저만 오래 건강하려고 그렇게 되었을 때에는 GILMOK0510 2014.02.25 9796
381 사용됨 정호승-내가 사랑하는 사람 전혜경 2014.02.25 8307
» 사용됨 지옥-2월 23일 김경호목사설교의 일부, 천국-권정생선생 전혜경 2014.02.25 8261
379 사용됨 바다가 되자면 아래로 내려가야 돼, GILMOK0510 2014.02.20 8608
378 사용됨 발 없이 한 걸음을 내딛는 - 이슬람 [루니 성자] GILMOK0510 2014.02.19 7893
377 사용됨 국민이 대통령의 이름이 뭔지도 몰라야 돼, GILMOK0510 2014.02.18 8918
376 사용됨 우리는 버려진 사람이다… GILMOK0510 2014.02.17 8417
375 사용됨 예수님이 오신 것을 알았는데 GILMOK0510 2014.02.16 9654
374 명구 너희 젊은이, 너희 국민의 한 사람인 박종철은 어디 있느냐? GILMOK0510 2014.02.15 9131
373 사용됨 퇴보의 피해자들이 겪은 희생은 너무나 컸습니다. GILMOK0510 2014.02.13 8433
372 사랑은 - 김남주 GILMOK0510 2014.02.13 9088
371 사용됨 민중이 있는 바로 거기에 예수가 현존한다 GILMOK0510 2014.02.11 8943
370 사용됨 그 두드리는 소리에 호응할 때 생명으로 살아가게 될 것이다. GILMOK0510 2014.02.10 814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Next ›
/ 2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Recent Articles

Recent Comment

Gilmok Letters

사회선교센터 길목협동조합 | 삶의 작은 공간으로부터 희망을 함께 나누는 큰 길로 통하는 '길목'을 만들고자 하는 사람들의 모임입니다
100-845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13길 27-5(을지로2가 164-11) | 전화 02-777-0510 | 손전화 010-3330-0510 | 이메일 gilmok@gilmok.org
계좌번호 | 출자금 - 우리은행 1005-202-331599 (길목협동조합) | 프로그램 참가비 - 국민은행 421101-01-111510 (길목협동조합)
Copyright ⓒ 2013 Gilmok

Designed by Rorobra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