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한줄 나눔 스물두 번째 ㅣ 안병무 산문집 『너는 가능성이다』 중에서...

by 전혜경 posted Jan 14, 20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빌라도 법정에 선 예수는 침묵으로 일관했다. 부정과 권력이 야합한 현장에서 말이 대체 무슨 소용이 있으랴! 말이란 들을 귀가 있을 때 하는 게 아닌가? 그럼, 침묵은 말이 아닌가. 아니, 침묵은 때로 더 무서운 말이 될 수 있다. 그래서 말은 은이요, 침묵은 금이라는 격언도 생겼던 것이다. 그런데 침묵은 있을 수 없다. 침묵은 결국 사건의 말을 만들어 낸다. 그런 뜻에서 예수는 저들이 잠잠하면 저 돌들이 소리를 지르리라!’고 했던 것이다. 돌들이 입이 있나? 그러니 돌들이 소리친다는 것은 결국 돌이 던져진다는 말일 수밖에! 그러므로 참말을 못 하게 하면 뜻밖의 일이 일어난다고 해석하는 수밖에 없다.” p165

 


Articles

1 2 3 4 5 6 7 8 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