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길목길목

2013.04.12 01:28

첫마음 -정채봉 (새해용)

조회 수 10165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첫마음

 

1월 1일 아침에 찬물로 세수하면서 먹은 첫마음으로
1년을 산다면,

 

학교에 입학하여 새 책을 앞에 놓고
하루일과표를 짜던 영롱한 첫마음으로 공부를 한다면,

 

사랑하는 사이가,
처음 눈을 맞던 날의 떨림으로 내내 계속된다면,

 

첫출근하는 날,
신발끈을 매면서 먹은 마음으로 직장일을 한다면,

 

아팠다가 병이 나은 날의
상쾌한 공기 속의 감사한 마음으로 몸을 돌본다면,

 

개업날의 첫마음으로 손님을 언제고
돈이 적으나, 밤이 늦으나 기쁨으로 맞는다면,

 

세례성사를 받던 날의 빈 마음으로
눈물을 글썽이며 교회에 다닌다면,

 

나는 너, 너는 나라며 화해하던
그날의 일치가 가시지 않는다면,

 

여행을 떠나던 날,
차표를 끊던 가슴 뜀이 식지 않는다면,

 

이 사람은 그 때가 언제이든지
늘 새 마음이기 때문에

 

바다로 향하는 냇물처럼
날마다 새로우며, 깊어지며, 넓어진다.

(정채봉)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 사용됨 집회서 (34:16-17) 제노 2013.04.12 7986
28 사용됨 집회서 (19:20-22, 26 ) 제노 2013.04.12 7932
27 사용됨 성경말씀 (마태오복음 18:19-20) 제노 2013.04.12 7755
26 사용됨 성경말씀 (잠언 10:10-14) 제노 2013.04.12 7865
25 사용됨 심원 안병무박사가 길목에 보내는 엽서-2013-04-12 1 file GILMOK0510 2013.04.12 10001
24 사용됨 모래알 한가운데 -정채봉 제노 2013.04.12 9565
» 첫마음 -정채봉 (새해용) 제노 2013.04.12 10165
22 사용됨 저녁 기도 -도종환 제노 2013.04.12 8165
21 사용됨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알프레드 디 수자 제노 2013.04.12 8530
20 사용됨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더 데레사 제노 2013.04.12 10523
19 사용됨 강은 말랐을 때 비로소 깊어진다 -복효근 제노 2013.04.12 9155
18 사용됨 당신이 슬플때, 나는 사랑한다. -복효근 제노 2013.04.12 11128
17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 -양병집 제노 2013.04.11 10831
16 사용됨 내가 사랑하는 사람 -정호승 제노 2013.04.11 9074
15 사용됨 그래도라는 섬이 있다 -김승희 제노 2013.04.11 9012
14 사용됨 심원 안병무박사가 길목에 보내는 엽서-2013-04-11 file 관리자 2013.04.11 10383
13 사용됨 누군가 떠나가고 -김재진 제노 2013.04.11 9353
12 사용됨 얼마나 더 가야 그리움이 보일까 -김재진 제노 2013.04.11 10057
11 봄비 -박영근 제노 2013.04.11 9607
10 사용됨 4/11 저 꽃이 불편하다 제노 2013.04.11 9286
Board Pagination ‹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Next ›
/ 2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Recent Articles

Recent Comment

Gilmok Letters

사회선교센터 길목협동조합 | 삶의 작은 공간으로부터 희망을 함께 나누는 큰 길로 통하는 '길목'을 만들고자 하는 사람들의 모임입니다
100-845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13길 27-5(을지로2가 164-11) | 전화 02-777-0510 | 손전화 010-3330-0510 | 이메일 gilmok@gilmok.org
계좌번호 | 출자금 - 우리은행 1005-202-331599 (길목협동조합) | 프로그램 참가비 - 국민은행 421101-01-111510 (길목협동조합)
Copyright ⓒ 2013 Gilmok

Designed by Rorobra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